포스트

민희진 경찰 조사 종료 후 배임? 코미디 같은 일

rentncar 속보

민희진 어도어 대표, 업무상 배임 혐의 부인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를 부인하며 경찰조사를 마치고 경찰서를 나서는 모습. 9일 오후 1시38분쯤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한 민 대표는 약 8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밤 10시2분쯤 경찰서를 떠났습니다. 대표는 "제가 원해서 먼저 조사를 받았다. 성격이 급하고 하고 싶은 말이 많았다"고 밝혔으며, '추가로 제출할 증거 자료가 있는지'라는 질문에 "저희는 많다"고 답했습니다. 변호인은 "추후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으며, "사실대로 말해서 후련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민 대표는 업무상 배임 혐의를 부인하고 "배임일 수가 없는 일이라 제 입장에서는 코미디 같은 일"이라며 "사실대로 잘 말씀드렸다"고 말했습니다. 하이브는 지난 4월 민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며 이들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민 대표는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다"라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습니다.


</p>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발언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경찰 조사 후 발언을 재확인해볼까요?

내용
"제가 원해서 먼저 조사를 받았다. 성격이 급하고 하고 싶은 말이 많았다."
"추가로 제출할 증거 자료가 있는지?" 질문에 "저희는 많다"고 답했고 변호인은 "추후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실대로 말해서 후련하다." 라고 덧붙였다.
"배임일 수가 없는 일이라 제 입장에서는 코미디 같은 일"이라며 "사실대로 잘 말씀드렸다."

하이브의 주장

하이브가 어도어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배경을 확인해보겠습니다.

  • 지난 4월,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 시도
  • 민 대표는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다"며 의혹을 부인

어도어 대표의 위기에 대한 하이브의 주장을 살펴보았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